공지사항

작성자 EHS(ehsrnd) 시간 2019-12-04 13:47:10
네이버
첨부파일 :

 

건축자재 라돈 저감·관리 지침서 발표…건설업계에 권고


정부가 라돈 등 방사능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건축 자재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건설업체에 권고하기로 했다.

발암물질임에도 건축자재를 대상으로 따로 제한이 없어 '라돈 사태'가 잇따르자 나온 관리방안이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건축 자재의 라돈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담은 '건축자재 라돈 저감·관리 지침서'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지침은 아파트 등의 건축 마감재로 사용되는 석재에서 라돈이 잇따라 검출되자 정부 차원에서 마련했다.

라돈은 방사선을 방출하는 무색, 무취한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이다.

그간 실내 공기 질에 대한 라돈 농도 권고 기준은 있었지만 마감재, 바닥재, 장식재 등 건축자재의 라돈 기준은 없었다.

지침서에 따르면 정부는 앞으로 유럽의 라돈 관리 방식인 '방사능 농도 지수'를 활용, 기준치를 초과하는 자재의 사용을 건설업체에 제한하도록 하기로 했다.

방사능 농도 지수는 라돈 등 천연 방사능을 배출하는 고체 물질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숫자가 높을수록 방사능이 많이 배출된다는 의미다.

연구진이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건축자재 10개를 분석한 결과 1개 자재의 방사능 농도 지수가 기준치 수준을 보였고 나머지는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

정부는 욕실 상판, 현관 바닥재, 아일랜드 식탁 등에 쓰이는 천연석 기반 자재에 내년 6월부터 지침을 적용하기로 하고 대상 확대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이번 지침은 권고 사안이어서 강제성은 없다.

(......)


저작권자 © 기계설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보러가기

 

출처:기계설비신문
원문: http://www.kme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