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작성자 EHS(ehsrnd) 시간 2019-12-04 13:35:05
네이버
첨부파일 :

최근 5년 동안 전국 아파트 약 1만9천가구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정부가 조속한 시일 내에 건축자재 관리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17개 중 경기·충남·제주 미제출)로부터 받은 '아파트 라돈 검출 피해 신고 접수 내역'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 단지 1만8천682가구에서 라돈이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4천800가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세종 3천792가구 △서울 3천161가구 △경북 2천487가구 △충북 2천486가구 △경남 883가구 △전북 702가구 △강원 353가구 △전남 18가구 순으로 대부분 주민이 도기·타일 등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을 측정해 해당 지자체에 신고한 사례들이다.

(......)

정동영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1월 9일 환경부·국토교통부·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연 뒤 지금까지 9번의 회의를 거쳤으나 아직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 방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2월 정 의원은 라돈 생성 전 단계 원소인 라듐이 함유된 건축자재 사용을 제한하는 주택법·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이는 콘크리트·벽돌·도기·타일·석고보드 등 건축자재에 들어있는 라듐의 함량 기준을 정하고,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아예 사용 금지하는 방안이다.

정부가 수렴한 업계·전문가 의견에서도 이 방법이 건축자재에서 방출되는 라돈 방사능에 기준을 두고 관리하는 방안이나 건축자재 표면에서 측정되는 라돈 농도 지침을 마련하는 방안보다 더 지지를 받았다는 게 정 의원의 설명이다.

[원문보러가기

 

출처:기계설비신문
원문: http://www.kme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14